인간의 정이란~ > 한국초등학교검도연맹

본문 바로가기

기억하고싶은글

Korea Elementary School Kumdo Federation

인간의 정이란~

페이지 정보

출처 한국초등학교검도연맹 작성일17-11-13 조회267회

본문

‘꽃은 피어날 때 
향기를 토하고, 
물은 연못이 될 때 
소리가 없다’. 
언제 피었는지 
정원에 핀 꽃은 향기를 날려 자기를 알린다. 

마음을 잘 다스려 
평화로운 사람은
한 송이 꽃이 피듯 
침묵하고 있어도 저절로 향기가 난다. 

한평생 살아가면서 우리는 참 많은 사람과 만나고, 
참 많은 사람과 헤어진다. 그러나 
꽃처럼 그렇게 마음 깊이 향기를 남기고 가는 사람을 만나기란 쉽지 않다.


인간의 정이란 무엇일까?....
주고 받음을 떠나서,
사귐의 오램이나 
짧음과 상관없이,
사람으로 만나 함께 호흡하다 정이들면
더불어 고락도 나누고, 기다리고, 
반기고, 
보내는 것인가....

기쁘면 기쁜대로, 
슬프면 슬픈대로,
있으면 있는대로, 
없으면 없는대로, 
또 
아쉬우면 아쉬운대로...

그렇게 소담하게 살다가 미련이 남더라도 때가 되면 보내는 것이
정이던가.....


대나무가 
속을 비우는 까닭은 
자라는 일 말고도
중요한 게 더 있다고 했다.
바로 제 몸을 단단하게
보호하기 위해서다.
대나무는 속을 비웠기 때문에 
어떤 강풍에도 흔들릴 지언정
쉬이 부러지지 않는다고 했다.


며칠 
비워둔 방안에도 
금세  먼지가 쌓이는데
돌보지 않은 마음 구석인들 오죽 하겠는가?....
누군가의 말처럼
산다는 것은
끊임 없이
쌓이는 먼지를
닦아내는 것일지도 모른다.


세상에 물든 
나도

오늘 
가만히
내 가슴에 손을 올려 보며 기도합니다  

혹~나도 모르게 주위 사람들을 서운하게는 안했는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ADDRESS
서울시 금천구 시흥대로 268-9 3층
CUSTOMER
대표전화 : 02.895.7417 / 팩스 : 02-895-0345

Copyright ⓒ 한국초등학교검도연맹 All rights reserved.